Search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 찾습니다

한국의 국가보훈처가 내년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해외에서 활동한 독립유공자의 후손 찾기 캠페인을 확대한다. 특히 해외에서 활동한 독립유공자의 후손과 의병 후손 등을 집중적으로 찾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국가보훈처는 “2018년 9월말 현재 후손을 찾지 못해 훈장과 포장이 전달되지 못한 독립유공자가 6,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독립유공자 1만 5,000여명 가운데 9,300여명의 후손에게만 훈포장이 전달됐을 뿐 나머지 6,000여명의 후손들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보훈처는 특히 미주와 중국 등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 후손은 선대의 포상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현지 한인언론과 한인단체 등과 협조체계를 강화해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립운동사 연구 전문가로 구성된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는 한편 독립운동 관련 단체와 업무협약 등을 확대한다.

한편 보훈처 홈페이지(www.mpva.go.kr) 공훈 전자 사료관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에서는 독립운동을 했던 선대의 명단을 확인하고 후손 등록을 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