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1주년 광복절 계기 김순권 선생 등 독립유공자 235명 포상

MAIN-IMAGE

 

▣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8월 15일(월)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저명한 참전용사인 김영옥 대령의 부친으로 미주에서 독립운동 자금 지원 등에 힘쓴 김순권 선생 등 235명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포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152명(애국장 58, 애족장 94), 건국포장 26명, 대통령표창 57명이다.

-훈·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71주년 광복절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지방기념식장에서 유족에게 수여된다.

* 중앙기념식장 친수 포상자 명단(붙임3)

제71주년 광복절 계기 김순권 선생 등 독립유공자 235명 포상 – 상세내용보기

 

▣ 이번 포상자 235명 중 국가보훈처가 일제의 수형기록과 정보문서, 신문기사 등 각종 문헌자료를 분석하고 현지조사를 실시하여 자체 발굴·포상하게 된 독립유공자는 227명이다.

* 정부 포상자 235명 명단(붙임1)

 

▣ 이로써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분은 1949년 포상이 시작된 이래 건국훈장 10,649명, 건국포장 1,176명, 대통령표창 2,739명 등 총 14,564명에 이른다.

 

▣ 앞으로도 국가보훈처는 독립기념관, 국사편찬위원회, 국가기록원, 지방자치단체, 문화원 등과 사료수집 협조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국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함으로써 알려지지 않은 독립유공자를 발굴하는데 더욱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제71주년 광복절 계기 김순권 선생 등 독립유공자 235명 포상 – 상세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