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재관

공립협회 창립후 러시아로 이주 독립운동한 정재관

정제관성명 : 정재관
훈격(연도) : 애국장(1990)
운동계열 : 신민회,미주방면
출생지 : 황해도 황주
생존기간 : 1880. 5.22 ~ 1930

황해도 황주(일설:평양)에서 태어났다. 1902년 안창호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와서 1904년에 공립협회를 창립했다. 1905년 11월 기관지로 「공립신문」을 창간하여 발행인이 되었다. 1907년 4월 신민회가 서울에서 창립되자 이에 가입하여 미주지역에서 활동했다. 1908년 3월에 대한제국 정부에 일본측이 추천한 미국인 외교고문 스티븐스가 일본의 한국지배를 찬양하는 발언을 하여 샌프란시스코 신문에 보도가 되었다. 최유섭 등 동지 4명과 함께 공립협회 대표로서 스티븐스를 찾아가 항의하고 사과와 정정을 요구했으며, 스티븐스가 이를 오만 무례한 태도로 거절하자 구타를 하며 징계했다. 정재관은 1909년 2월에 신민회의 합법적 외곽단체로서 종래의 공립협회를 확대개편하여 국민회를 조직하고 회장으로 활동했으며 그 기관지로 종래의 「공립신문」을 「신한민보」로 바꾸었다. 1909년 4월에 헤이그 밀사로서 미국을 순방하고 있던 이상설 일행과 함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으로 가서 신민회 블라디보스톡지회 책임자의 일을 맡음과 동시에 이강 등과 함께 재로대한인국민회를 조직하여 각 지방에 지회를 설치하면서 독립사상을 고취했다. 이와 동시에 블라디보스톡의 「대동공보」의 주필이 되어 언론구국운동을 전개하고, 「신한민보」의 블라디보스톡 통신원 일도 겸했다. 1909년 10월 이등박문 처단계획이 대동공보사에서 수립될 때, 이에 참석하여 안중근의 이등박문 포살을 지원했다. 1911년 12월 19일 이상설 김학만, 이종호, 최재형 등과 함께 교민단체로서 권업회를 조직하여 활동했다. 1919년 3.1운동 직전에 만주와 노령에 독립운동단체가 중심이 되어 대한독립선언서를 발표할 때에는 39명의 동지들과 함께 서명했다. 3.1운동 직후에는 노령에서 독립부인회가 조직되어 맹활약을 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